Exhibition

Where did it come from ?

홍성준 개인전

서정아트는 2024년 5월 11일부터 부산에서 홍성준의 개인전 《Where did it come from ? pt.1》을 개최한다. 이어 서울에서는 17일 《Where did it come from ? pt.2》의 전시명으로 시작하여 두 전시가 함께 6월 2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홍성준은 캔버스를 하나의 장막으로 연출하는 레이어(Layer) 시리즈를 이어오면서 무수한 선택과 갈림길, 그 안에서 축적된 편린을 아카이빙하며 작업을 지속했다. 이번 전시는 그러한 작업의 일환으로서 작가가 눈에 담았던 도시의 풍경, 삶을 메운 시간과 공간의 기록을 과거-현재-미래로 연결한 작업을 선보이는 자리다.

예측 불가능한 상황 안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물음들에 생각을 더하고, 변주를 주었던 모든 끝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작가는 늘 고민했다. 모든 선택과 실천 행위들은 매 순간 변곡점을 지나오며 우회하는 듯했지만, 어느 날 문득 순차적으로 한 곳을 향해 나아가고 있음을 확신했다. 이번 전시는 이 같은 상념의 축적을 물질로 표현한다면 어떻게 형상화할 수 있을지 상상하면서 시작된다.

새롭게 선보이는 시리즈는 ‘깃털’, ‘공기’, ‘비눗방울’과 같은 이미지들이 시각적, 촉각적 물질로 발현된 모습이다. 이는 작가가 모든 작업을 마지막이 아닌 ‘터닝 포인트’, 즉 중간 점검으로서 대했음에 주목한다. 주제, 소재, 기법, 구현의 방식 등 선택에 따라 다른 결과로 나타났던 물질들, 그리고 채택되지 못해 버려졌던 모든 비물질적인 존재를 상상하면서 그것을 부활시키는 과정은 앞으로의 작업을 나아가게 할 동력이 된다. 손끝에 닿을 수 있는 감각의 영역을 떠나 무한하게 펼쳐지는 시공간 안에서 무중력의 상태가 된 물질들은 전시장 안을 떠돌고 부유하며 비가시적인 것, 소멸한 상념들을 대변한다.

한때는 불투명하고 무겁게 느꼈던 선택지였지만 돌아보는 지금은 오히려 투명하고 가벼워 한없이 날아다니며 사라지기도 한다. ‘가벼운 것은 과연 버려진 생각이었을까, 나 자신이었을까’라는 물음과 함께 작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 질문을 던진다. 전시장 한 켠은 그러한 물음과 자체적인 대답으로 결합된 과정들을 보여주며 채워진다. 특히 은박 레이어, 알루미늄, 틀, 캔버스, 가죽, 물감 덩어리 등은 작가가 작업하면서 연구했던 시간성에 관한 결과와 고민으로 드러난다. 작가는 무엇을 생각했고, 어떤 걸 느꼈는지 시시각각 변하는 물음들에 생각을 더하고 의문을 가지며 회화적으로 표현하는 방식에 대해 늘 고민했다. 작가에게 감각으로 빚은 물질이란 어떤 의미였을지 되새기며 투명하지만 보이는, 부드럽지만 손으로 느낄 수 있는 것이 곧 ‘있음’을 표현하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작가와 관객이 대담하기를 기대하며 기획되었다. 작가는 누군가와 대화하다 보면 뜻하지 않게 긴 시간 고민해 왔던 부분이 명쾌해지는 날들이 있음을 상기하며 골몰하는 시간 속에서 자신을 찾아가는 방법으로 담화를 지향했다. 흐르는 시간을 멈출 수는 없지만 기록할 수 있는 것처럼, 수신인을 향한 편지, 불특정 다수에게 던졌던 이야기를 조합하면서 실마리를 찾아가는 여정이 될 것이다.

SEOJUNG ART is set to present Seongjoon Hong’s solo show, 《Where did it come from ? pt.1》 at its Busan location from May 11, 2024. The exhibition will continue with 《Where did it come from ? pt.2》 at the Seoul venue starting May 17, with both exhibitions running until June 28.
In his ongoing Layer series, Seongjoon Hong treats the canvas as a veil, chronicling numerous choices and divergences by archiving fragmented remnants. The upcoming exhibition extends this narrative, linking the urban landscapes and temporal spaces the artist has observed, interwoven from past to future as seen through his eyes.

Navigating through unpredictability, Hong has diligently reflected on the potential outcomes of his inquiries and variations. Although each choice and act seemed to momentarily divert, it became apparent that they were progressively converging. This exhibition is conceived as a visual and tactile representation of these accumulative contemplations.

The freshly unveiled series will present images such as feathers, air, and soap bubbles as forms that are both seen and felt. It highlights Hong’s perspective of treating his artworks as waypoints rather than endpoints. By envisioning the resurrection of various materials—whether previously used or discarded—based on decisions about theme, material, technique, and realization, this process drives the momentum for ongoing artistic endeavors. These materials, leaving the realm of tactile reach and existing in weightlessness, wander and float within the exhibition space, symbolizing the intangible and evaporated thoughts.

Choices that once seemed opaque and burdensome now appear clear and light, capable of endlessly soaring and vanishing. The artist revisits the starting point, pondering whether this lightness represents merely discarded thoughts or himself, and he poses a new question. The exhibition space showcases this process of questioning and answering itself through elements like foil layers, aluminum, frames, canvases, leather, and paint clumps. These are manifestations of the artist’s explorations into the temporality of his craft. The artist has constantly pondered his thoughts and feelings, and how to paint these evolving questions, thereby adding layers of thought and doubt. Hong sees the materials shaped by sensation as a means to convey presence—transparent yet visible, soft yet tangible.

This exhibition is conceived to facilitate a conversation between the artist and the audience. Seongjoon Hong recalls how conversations can unexpectedly turn long-held contemplations into clear insights. He seeks dialogue as a method to navigate through periods of deep reflection. While it is impossible to halt the flow of time, it can be recorded, much like sending a letter or blending stories shared with many. This journey of finding clues and assembling narratives will resemble the crafting of a message intended for a recipient.

WEB     INSTAGRAM

2024. 5. 11. (Fri) – 6. 28. (Fri)

SEOJUNG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