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To the North Facing Window

북쪽창문으로

Eun Chun continues her work capturing moments beyond the surface of visible phenomena and images through photography, connecting the moments before and after the captured instant, allowing us to sense their continuity. “To the North Facing Window” marks her first solo exhibition at PIBI Gallery, which stems from the artist’s contemplation on light. While light serves as an essential element for an artist working through photography, Chun delves deeper into its significance by exploring the multifaceted symbolism of light based on personal experiences.

전명은은 눈앞에 드러난 현상, 이미지의 외피 너머를 사진을 통해 담아내며, 포착된 순간의 이전과 이후를 연결 짓고 감각할 수 있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북쪽창문으로》는 피비갤러리에서의 첫 개인전으로, 작가의 빛에 관한 성찰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빛은 사진을 매개로 하는 작가에게 꼭 필요한 요소로서 작용한다는 점에서도 그 의미를 찾을 수 있지만, 작가는 더 나아가 개인적 경험을 기반하여 깨달은 빛의 다층적 심상을 통해 그 의미를 새로이 탐구해본다.

WEB     Instagram

2024. 4. 11. (Thur) – 5. 25. (Sat)

PIBI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