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Hyelim Cha | Eternal Return_Black

차혜림 | 이터널 리턴_블랙

피비갤러리는 2024년 6월 5일부터 7월 20일까지 차혜림 개인전 《이터널 리턴_블랙》을 개최한다. 차혜림은 작가 자신이 창작한 소설을 기반으로 회화, 조각, 설치, 영상 등 매체를 자유로이 넘나들며 동시대 미디어와 연결된 커뮤니티, 사회, 개인 간의 관계를 탐구하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터널 리턴_블랙》은 피비갤러리에서의 첫 개인전으로, 작가의 글에 등장하는 인물 블랙 이 실종된 이후, 그 주변을 떠도는 각각의 이야기들을 한 공간에 병렬함으로써 외화면 (Off screen) 영역으로 사라진 부분에 대한 이미지를 재구성 하고 그 장면을 제시해보고자 한다.

한 각이 마모된 세계, 2024, OIil on linen , 96.8 x 96.8 cm

정면을 보지않고 무언가 열중하고 있는 인물이 담긴 다양한 크기의 페인팅, 우리는 승선했다 (Nous sommes 라고 써있는 네온사인과 부드러운 인조퍼로 만들어진 다이빙대 형태의 구조물 등. 차혜림의 작업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많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는 마치 다음 장면에 무언가 등장할 것만 같이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영화의 극적 효과처럼 느껴지기도 하는데, 관람객은 기대감과 두려움 사이에서 불안정한 감각을 느끼며 본인의 경험에 기 반한 그 다음의 이야기를 떠올려본다 . 작가는 본인이 쓴 창작 소설 속 사건을 직접적인 문자매체가 아닌 회화, 조각, 영상 등 다양한 시각매체로 은유 하여 인식의 틈을 만들고 주관적 판단으로 채워질 수 있는 보이지 않는 빈 공간을 남겨 관람객들에게 작업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제안 한다.

세계영화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영화이론가 중 하나로 꼽히는 프랑스의 앙드레 바쟁 (André Bazin, 1918~1958)은 스크린을 통해 제시되는 이미지, 내화면 (On screen) 보다 스크린 밖 보이지 않는 공간, 외화면 (Off screen)이 더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공간은 관객의 개인적 경험으로 발현되기에 만든이가 의도한 의미를 수동적으로 전달받는 것이 아닌, 스스로 능동적인 해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이는 ‘영화의 프레임은 스크린 너머 세계로 향한 창 (Window)’ 이라는 그의 이론과 이어지며, 외화면의 개방성으로 인해 영화는 관객을 향한 일방적 소통에서 쌍방적 소통으로 전환되었다. 차혜림은 이러한 영화 이론을 모티프로 ‘작업-관람객’ 사이의 매개자(Vanishing Mediator) 역할을 수행하며 보이지 않는 세계와 현실 사이를 작업을 통해 연결하려는 형식적 측면의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내용적 측면에서 차혜림은 작가의 이야기 속 등장하는 여러 인물들을 지시자 혹은 관찰자, 동조자, 행위자의 역할로 구분했는데, 이번 전시 《이터널 리턴_블랙》에서는 관찰자로서의 역할에 충실한 인물들을 클로즈업하여 ‘실종자 블랙’의 주변을 떠도는 이야기들을 각각의 화면으로 담아낸다 실종자 그 자체의 본질과는 멀어지고 무성한 소문만이 남아있는 아이러니한 이 전시의 내용은 화면 프레임 밖의 이야기들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 채, 누군가에 의해 재단된 일부만을 바라 볼 뿐인 현실세계와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작가는 우리는 단연코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화면 밖의 처절한 아우성은 매끄러운 표면 안으로 진입하지 못한다고 말하며 미디어 매체를 통한 포착이란 그저 시각적 기록일 뿐, 이미 현실에서 분리된 진실과는 먼 이미지임을 말하며 프레임의 내부와 외부에 대한 또 다른 관점을 사유하기도 했다.

Interpathy_9 개의 움직이는 산, 2024, Oil on linen , 90.8 x 72.5 cm

이렇듯 차혜림은 그림 밖의 세계, 프레임에 관한 실험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는 화면 안에 포섭되지 않은, 세계의 체(Sieve)에서 미처 거르지 못한 잔여물들을 재구성하는 시도이다.”라고 말하며 보는 이의 주관적 경험을 마음껏 펼쳐 화면 바깥에서 각자만의 이야기를 이어갈 것을 제안한다. 《이터널 리턴_블랙》에서 우리는 작가가 조각 내 놓은 이야기의 단서를 발판 삼아 마치 창문을 통해 내다보듯 그가 구축한 세상의 구석구석을 상상해보며 영 원한 여운 속 저 너머의 공간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녹색 주름, 2024, Oil on linen , 45.3 x 38 cm

WEB     INSTAGRAM

2024. 6. 5. (Wed) – 7. 20. (Sat)

PIBI Gallery